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설리, "실수로 다쳤어요"…손목 부상 루머 직접 해명
(사진출처=설리 인스타그램)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설리가 손목 부상 원인에 대해 직접 해명했다. 손목을 다쳐 응급실 치료를 받은 설리는 온라인상으로 빠르게 확산된 흉흉한 소문에 대해 바로잡았다.

설리는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실수로 다쳤어요. 걱정 끼친 것 같아 미안해요”라는 글과 함께 고양이를 안고 있는 셀카를 공개했다. 셀카 속 설리는 새침한 표정으로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앞서 이날 오후 설리가 손목에 부상을 입어 서울대병원 응급실로 실려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연인 최자와의 불화설이 확산되며 자해 논란까지 제기되는 등 온갖 추측이 난무했다.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에게 확인해본 결과 집에서 부주의로 인한 팔 부상을 입은 것으로 확인했다”고 밝혔다.

팬들은 설리가 직접 나서 상황을 설명하고 안부를 전하자 안심하는 모습을 보였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