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양희은, 첩보영화 방불케 한 촛불집회 공연 '뒷이야기' 공개…경호원까지 동원한 사연은?
(사진출처=양희은 페이스북)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지난 26일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5차 촛불집회에서 ‘상록수’를 열창해 감동을 선사한 가수 양희은이 이날 무대에 서기 위해 사설 경호원까지 동원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다.

양희은은 집회 다음날인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첩보영화를 방불케 했던 공연 후기를 게시했다.

이날 오전 대구에서 공연을 하기로 돼 있었던 양희은은 오후 3시 시작된 공연을 마친 뒤 급히 서울행 열차를 타야했다. 그러나 공연장 입구는 박사모와 촛불집회 참가자들이 한데 뒤엉켜 대치를 벌이고 있던 상황. 겨우 아수라장을 뚫고 나온 양희은은 KTX를 타기 위해 전철로 동대구역까지 이동했다.

오후 4시51분발 열차 탑승에 성공한 그는 서울역에 내린 뒤 사설 경호원까지 동원해 광화문까지 이동했다. 광장과 그 주변 일대를 가득 메운 인파로 인해 맨 몸으로 무대에 진입하는 것이 쉽지 않았고 예정된 공연 시간에 맞추기 위해 사설 경호원의 힘을 빌려야 했다는 설명이다.

양희은은 약속 시간 4분 전에 가까스로 무대에 도착한 이 상황을 “첩보 영화 수준”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아침이슬은 46년째, 상록수는 39년째, 그렇게 파란만장한 노래가 또 어디 있겠습니까”라며 “하지만 사람들이 계속 불씨를 되살려 제게 돌려 주시니까. 그분들께 진 그 큰 빚을 갚아야 눈을 감더라도 감고 떠날 수 있겠지요”라는 소감을 전했다.

어렵사리 성사된 집회 무대에서 양희은은 ‘아침이슬’로 시작해 ‘상록수’를 열창했고 ‘깨치고 나아가 끝내 이기리라’ 부분에서는 시민들의 뜨거운 갈채를 받았다. 

(양희은 페이스북)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