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성기 만지기’가 신고식?…‘SNL’ 이세영, B1A4 성희롱 사과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SNL 코리아’ 이세영이 B1A4의 성기를 만지는 동영상이 확산되면서 논란이 일자 직접 사과했다.

이세영은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떻게 사과를 드려야할 지 정말 죄송합니다”라는 자필 편지를 올렸다. 그는 “현장에서 멤버 한분 한분에게 사과드렸고, 이 글을 통해 모든 팬 분들과 멤버 분들에게 다시 한번 사죄드리고 싶습니다”고 말했다.

이세영은 “SNL코리아에서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하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반성하고, 또 반성하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26일 tvN ‘SNL 코리아’ 공식 페이스북에 개제된 ‘B1A4 캐스팅 비화’ 영상에서 ‘SNL’ 여성 크루들은 B1A4를 소개 받고 달려가 성기 쪽을 만졌다.

‘SNL’ 측은 해당 영상을 공공연하게 SNS에 올려 논란을 부추겼다. 앞서 인피니트도 B1A4와 비슷한 과정을 겪어 ‘성기 만지기’가 호스트 신고식이냐는 말도 나온다.

한편 ‘SNL’ 측은 “호스트에 대한 부적절한 행동이었으며 앞으로 이런 일이 더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하겠다”는 사과문을 게재했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