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허지웅, "머리 잘썼다고 우쭐해있을 대통령에게 너무 화난다"
(사진출처=허지웅 인스타그램)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방송인 허지웅이 박근혜 대통령의 제3차 대국민 담화 관련 분노에 찬 심경을 나타냈다.

허지웅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 상황에 당장 답이 잘 나오지 않을 것이 당연한 국회로 공을 넘겨 버리고 머리 너무 잘썼다고 우쭐해있을 담화문 설계자와 대통령에게 너무 화가 난다”는 내용의 글을 적었다.

그는 “국회가 역사적 소명이라는 무게감을 실감하고 분열이나 뒷걸음 없이 탄핵을 비롯한 여야 합의에 힘을 모아주길”이라고 당부하며 “가깝게는 국민의 신뢰를 찾을 것이고 멀게는 진심으로 진심으로 자랑스러워할 수 있는 국가 공동체를 건설하는데 출발점으로 기록 될 것"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날 대국민담화를 통해 “임기 단축을 포함해 모든 진퇴 문제를 국가에 맡긴다”고 밝힌 박 대통령에 대해 “정치적 ‘이간계’를 쓴다”, “시간을 벌어보려는 의도”라는 등의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허지웅 인스타그램)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