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스포츠
김광현, SK와이번스에 남았다…4년 85억 FA 계약
(사진출처=SK와이번스)

 

[시사뉴스피플=전은지 기자] FA 투수 최대어로 꼽힌 김광현이 SK와의 의리를 지켰다. SK와이번스는 지난 29일 FA 김광현 선수와 4년, 85억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계약금 32억원, 연봉 53억원에 SK와 손을 잡았다. 구단 측은 “메이저 진출에 대한 김광현의 의사를 존중하되 메이저리그에 진출하지 않으면 SK에 남길 권유하며 상호 공감대를 형성해 왔다”고 밝혔다.

KBO 대표적 좌완투수 중 한 명인 김광현은 지난 2007년 1차 지명으로 SK에 입단했다. 10년간 통산 242경기 출장해 108승 63패 2홀드, 1146탈삼진, 평균자책점 3.41을 기록했다. 특히 SK에서만 뛴 선수로서는 역대 최초로 100승 (KBO리그 좌완 투수로는 역대 3번째)을 기록하는 등 7차례에 걸쳐 두 자리 수 승수를 기록했다.

또한, 2008년 프로야구 최우수선수(MVP) 및 투수 골든 글러브, 다승왕, 탈삼진왕, 2009년에는 최우수 평균 자책점 및 승률왕, 2010년 다승왕을 차지했으며,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2009년 WBC 준우승,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을 획득하는데 기여하는 등 화려한 수상경력이 김광현의 실력을 입증한다.

이번 계약에 대해 김광현은 “비교 불가한 소속감과 안정감이 SK와 계약하게 된 주요인이다”라며 “오프시즌 동안 성실히 개인 정비를 마치고 더욱 강해진 모습으로 돌아오겠다. 늘 조건 없는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들께 진심으로 고개 숙여 감사 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2016 정규시즌 6위를 기록한 SK와이번스는 구단 내 유일한 FA이자, 최대어로 꼽힌 김광현을 붙잡으며 2017 시즌을 준비할 수 있게 됐다.

전은지 기자  arej900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