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스포츠
    올해를 빛낸 스포츠선수 1위 손연재…2위 손흥민, 3위 박인비<갤럽>
    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시사뉴스피플=이남진 기자] 손연재가 올해를 빛낸 스포츠 선수 여론조사에서 1위를 차지했다. 메이저리거 손흥민과 골프여제 박인비가 뒤를 이었다.

    12일 한국갤럽이 발표한 올해를 빛낸 스포츠선수 여론조사에 따르면, 리듬체조 국가대표 손연재가 29.8%의 지지로 1위를 차지했다. 손연재는 올해 리우올림픽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유일하게 결선 진출해 4년 전 런던올림픽 때보다 한 계단 상승한 개인종합 4위에 올랐다. 남성보다 여성에서 많은 지지를 받았다.

    2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의 간판 공격수 손흥민이다. 그는 2013년 8위, 2014년 5위, 2015년 1위로 3년 연속 네 계단씩 뛰어오른 바 있고, 올해는 근소한 차이로 2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그에 대한 지지는 작년 24.4%에서 올해 27.3%로 오히려 늘었고, 특히 남성들은 손흥민을 첫손으로 꼽았다. 손흥민은 작년 8월 이적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강팀 토트넘 홋스퍼 FC에서 성공적으로 데뷔했고, 현재 팀의 강력한 공격 옵션으로 활약 중이다.

    3위는 ‘골프 여제’ 박인비(16.6%)로, 작년에 달성한 커리어 그랜드슬램(4개의 다른 메이저대회 우승)에다 올해 리우올림픽 금메달까지 더해 골든 커리어 그랜드 슬램이란 전무후무한 기록을 만들었다. 올림픽 직전 경기 결과가 좋지 않았고 엄지손가락 부상 등으로 대표 선발 과정에 논란도 있었지만, 실제 경기에서는 현재 세계 랭킹 1위인 리디아 고(뉴질랜드) 등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올해 8월 하순 한국갤럽 조사에서는 ‘리우올림픽에서 가장 인상적인 활약을 한 선수’ 1위에 오르기도 했다.

    그밖에 4위는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을 끝으로 현역 은퇴한 ‘피겨 전설’ 김연아(14.5%), 5위는 리우올림픽 펜싱 금메달리스트 박상영(8.8%)이다. 6위는 우리나라 축구 대표팀 슈틸리케호의 ‘중원 사령관’ 기성용(7.2%), 7위는 일본 야구 평정 후 올해 미국 메이저리그로 진출한 ‘거포’ 이대호(8.6%)였다.

    8위는 리우올림픽에서 맹활약한 ‘배구계의 메시’ 김연경(5.7%), 9위는 재작년 5월 공식 은퇴한 ‘영원한 캡틴’ 박지성(5.6%), 10위는 올해 잦은 부상으로 고전하다가 최근 회복해 내년 시즌에 강한 의지를 보이고 있는 또 한 명의 메이저리거 ‘추추 트레인’ 추신수(4.4%)다.

    20위권에는 강정호(4.0%, 야구), 박태환(3.3%, 수영), 기보배(3.2%, 양궁), 이동국(3.1%, 축구), 류현진(2.9%, 야구), 장혜진(2.5%, 양궁), 진종오(2.2%, 사격), 오승환(1.9%, 야구), 이승엽(1.7%, 야구), 구자철(1.5%, 축구) 등이 포함됐다. 

    이남진 기자  jeans1978@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남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