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강원 영동‧경북 북동 등 동해안, 30㎝ 이상 대설 예보
2014년 폭설이 내린 강원도 강릉 교동 시내 모습 =KBS 

 

[시사뉴스피플=전은지 기자] 13일 밤부터 14일까지 동해상에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해상에서 눈구름이 만들어져 강원 영동‧경북 북동 지역에 30㎝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3일 예비 기상특보를 통해, 강원도 산간, 울릉도, 독도, 경상북도 산간 등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대설전망에 대해 기상청은 “중국 북동지방에서 우리나라 동해상으로 찬 공기(약 5㎞ 상공, 영하 35℃ 내외)를 동반한 상층 기압골이 통과하겠고, 따뜻한 동해상(해수면 온도 10~18℃)으로 찬 공기가 지나면서 해상에서 만들어진 눈구름대가 북동기류를 타고 내륙으로 유입되는 과정에서 태백산맥과 만나 발달하면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특히,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 지역은 14일 새벽부터 오후사이 30㎝ 이상의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기상청은 “비닐하우스‧축사 등 시설물 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며 “영하의 기온에서 내리는 눈이 얼어붙어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겠으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예상 적설량은 14일 강원 영동과 경북 북동산간, 경북 북부동해안은 10∼20㎝ 정도이며, 많은 곳 30㎝ 이상 내릴 것으로 보인다. 강원 영서, 경북 남부동해안은 1∼5㎝로 정도로 예상된다.

또한, 기상청은 오는 14일 일본 남쪽해상에서 한반도로 형성된 지상 기압골이 강화될 가능성이 있어, 동풍이 강해지면서 눈구름이 태백산맥을 넘어 경기동부 지역까지 유입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15~16일에는 서해상에서 만들어지는 구름대의 영향으로 전라 서해안과 제주도에도 눈 또는 비가 내릴 수 있다. 기상청은 앞으로 발표되는 최신 기상정보를 참고하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14~17일 아침에는 상층 기압골 후면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급격히 낮아져 올 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추위는 17일 낮부터 평년기온을 회복하면서 차차 풀릴 것으로 예상된다.

전은지 기자  arej900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