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천둥번개 일어나는 곳 어디? 기상청 ‘우리동네 낙뢰정보’ 제공

 

[시사뉴스피플=전은지 기자] 기상청은 낙뢰피해 예방을 위해 ‘우리 동네 낙뢰정보’ 서비스를 시험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서비스는 사용자가 관심 영역을 설정하면, 그 영역에 낙뢰 발생 빈도와 접근 위치 등을 실시간으로 감시할 수 있다. 관심 반경 10~100㎞까지 임의 설정이 가능하며, 주소·공항·학교·관공서 등 자유롭게 위치설정이 가능하다.

‘우리 동네 낙뢰정보’ 서비스는 기상레이더센터 홈페이지 ‘낙뢰영상→우리 동네 낙뢰정보’를 통해서 이용할 수 있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이번 ‘우리 동네 낙뢰정보’ 서비스를 통해 국민, 지자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낙뢰피해 예방을 위해 능동적 대처가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우리동네 낙뢰정보’ 서비스는 ‘기상청 비정상의 정상화 과제’ 중 하나로, 오는 14일부터 2017년 4월까지 시험 운영하며, 정식 서비스는 2017년 5월부터 제공될 예정이다.

 

(사진출처=기상레이더센터 홈페이지 캡쳐)

전은지 기자  arej900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