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연말 여행계획이 있다면? 유용한 기내 아이템

 

[시사뉴스피플=전은지 기자] 다가오는 연말을 앞두고, 국내외 여행계획을 세우는 사람들이 많다. 이에 유통업계가 여행에 필요한 아이템을 출시하고 있다. 특히, ‘집을 나서면서부터 여행은 시작된다’는 콘셉트에 맞춰 자칫 지루할 수도 있는 비행기 안에서부터 즐거운 여행이 될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여행 아이템들을 소개한다.

 

기내에서는 집처럼 편한 의상

왼쪽부터 아디다스 Z.N.E 트래블 후디, K2 어반 유틸리티 디터쳐블 재킷 (사진출처=아디다스, K2)

해외 여행은 기내에서의 이동은 물론 집에서 공항까지 이동하는 시간도 포함하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이러한 긴 여정에 초점을 맞춘 여행 콘셉트 의류가 있다. 아디다스의 ‘Z.N.E. 트래블 후디’는 빛과 소음을 차단하고, 편안한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일반 후드보다 크고 깊게 오버사이즈 슬리핑 후드로 디자인됐다. 슬리핑 후드 안쪽은 보다 도톰한 소재로 포근한 감촉을 느낄 수 있다. 가슴 부분에는 여권 및 핸드폰 등 이동 시 챙기는 여행 필수품을 안전하게 소지할 수 있게 넉넉한 사이즈의 이너 포켓을, 소매에는 신용카드를 쉽게 꺼낼 수 있는 지퍼 포켓이 적용됐다.

K2의 ‘어반 유틸리티 3L 디터쳐블 재킷’은 여권 포켓, 선글라스 포켓, 펜·이어폰 홀더 등과 함께 수면안대, 에어 목베개, 휴대용 배터리가 포함된 포켓 등 다양한 유틸리티 기능을 갖춰 여행객들이 이동 중 필요한 것들을 담아 유용하다.

 

여행 필수품 캐리어, 신기술로 무장했다

(사진출처=샘소나이트)

 

1인당 수화물 무게 규정이 까다로운 저비용 항공사를 이용하는 고객이 늘면서 이들을 고려한 캐리어도 인기다. 샘소나이트의 ‘라이트샤크’는 기내용 사이즈인 20인치 캐리어의 무게가 1.7㎏로 가볍다. 독점 기술인 혁신적인 커브 소재를 사용해, 내구성은 높이면서 중량은 낮춘 것이 특징이다.

 

주변 소음을 잡아주는 헤드폰

(사진출처=젠하이저)

기내에서 음악 듣기, 영화 감상 등을 할 때, 주변 소음이 신경쓰인다면, 노이즈 캔슬링 헤드폰을 사용해보는 것도 좋다. 젠하이저의 블루투스 헤드폰 ‘PXC 550 Wireless’는 뛰어난 노이즈 캔슬링 기술인 ‘노이즈 가드’를 적용해 비행기 안이나 일상생활에서도 생생한 소리를 들을 수 있다. 또한, 비행기용 어댑터가 포함돼 비행기 엔터테인먼트 시설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보조 배터리, 견과류 간식, 다용도 숄 등 꼭 필요하지만 놓치기 쉬운 아이템

여행에 필요한 아이템은 캐리어, 헤드폰 말고도 다양하다. 영화나 드라마를 많이 본다면 전자기기를 편하게 충전할 수 있는 보조 배터리도 유용하다. 또한, 견과류, 단백질바 등 부패하지 않는 간단한 간식과 큼지막한 숄 역시 여행 필수 아이템이다. 숄은 담요처럼 두르거나 돌돌 말아 목베개로도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장거리 비행에는 간단한 세면도구와 피부 건조함을 막기 위한 미스트와 같은 스킨케어 제품도 꼭 잊지 말아야 한다.

전은지 기자  arej900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은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