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국토부, ‘입주 가능한 주택’ 지도 찾기 서비스 실시

[시사뉴스피플=백지은 기자] 앞으로 입주가능한 민간주택과 공공임대주택을 한 곳에서 보다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는 28일부터 ‘마이홈’ 포털(www.myhome.go.kr)에서 ‘입주가능한 주택’ 지도 찾기 서비스를 시작한다.

마이홈은 국토부가 각종 주거지원 서비스를 통합 상담·안내하기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구축·운영 중으로 인터넷 포털과 모바일 앱 외에 오프라인 상담센터(40곳)과 콜센터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현재 마이홈포털에서는 공공임대주택에 대해 지도 찾기, 단지정보, 입주자격 등 각종 정보를 제공하고 있는데 앞으로는 공공임대주택 정보뿐만 아니라 입주 가능한 민간주택 정보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28일부터 시작하는 ‘입주가능한 주택’ 지도 찾기 서비스에서는 아파트·오피스텔·원룸 등의 민간주택 전월세 및 매매 매물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일반 포털에서 제공하는 주택가격 구간에 따른 검색 기능 외에 시세 또는 실거래 가격을 기준으로 하여 평균 가격보다 저렴한 주택을 찾아볼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입주 가능한 민간주택 정보는 다음(Daum) 부동산의 매물정보와 연계해 제공하게 되며 기준가격은 국민은행(KB) 부동산 시세 또는 최근 1년간의 실거래 가격의 해당 주택유형 및 지역(읍·면·동) 평균값을 적용한다.

내년 1월에는 마이홈 모바일 앱에서도 ‘입주가능한 주택’ 지도 찾기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또한 일반 국민들에게 공공임대주택 정보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다음(Daum) 부동산 포털에서도 민간주택 매물 정보와 함께 공공임대주택의 입주자 모집 공고 정보를 제공하기로 했다.

내년 중 다음(Daum)을 통한 공공임대주택 정보 서비스가 시작될 예정으로, 카카오톡을 통한 공공임대주택 입주자 모집 공고 ‘알림서비스’도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는 “최근 주거비 부담이 증가하면서 저렴한 임대주택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이 크게 높아짐에 따라 마이홈을 통해 입주가능한 민간주택과 공공임대주택 정보를 함께 제공하는 서비스를 추진하게 됐다”며 “일반 국민들이 공공임대주택을 비롯하여 각종 주거지원 정보를 보다 손쉽게 알아볼 수 있도록 관련 서비스를 적극 발굴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백지은 기자  jinnypoooh@hotmail.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백지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