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조 장관 사실인정 ... 국민과 문화예술인에게 사죄

    [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오후에 출석한 국회청문에서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사실상 인정하고 사과를 했다. 

    조 장관은 9일 정치적 성향이 맞지 않는 다는 등을 이유로 많은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문화·예술인에들과 관련회사나 단체등에  정부 지원을 배제했다고 시인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회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 의원들의 거듭된 질문에 "예술인들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블랙리스트(명단리스트) 는 있었던 것으로 판단되고 있다"고 말했다.

    국정조사특별위원회는 블랙리스트가 적힌 문서를 봤느냐는 질문에 조 장관은 "나는 그런 문서를 전혀 본 적이 없다"며 "작성 경위나 전달 경위는 모르기 때문에 리스트에 대해 답변드릴 게 없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예술인들에게 지원에서 배제했던 사례가 있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내용이나 진행에 대해 서는 잘알지도 못한다며 구체적인 답변을 피했다. 이어 국민과 문화예술인에게 고통과 실망을 준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조 장관은 이날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블랙리스트의 전모에 대해 명확하게 밝히지 못한 것은 저의 불찰 이라고도 밝혔다.

    조 장관은 문화 블랙리스트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만들어진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제가 위증 혐의로 고발된 상황이기 때문에 더이상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말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