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정의당 "블랙리스트 발원지는 조 장관의 정무수석 시절, 청와대 기획"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사진출처=SBS 뉴스 캡쳐)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존재를 알았다고 시인했다. 그동안 줄곧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에 모로쇠로 일관했던 조 장관이 지난 9일 국정 농단 국정조사특별위원회 청문회에서 구두보고로 알게됐지만, 자신은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날 조 장관은 “정치적 성향이 다른 예술인에 대한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이 있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처음으로 문화계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사실을 말했다.

    블랙리스트 존재 여부가 드러나자 정의당은 브리핑에서 “블랙리스트의 발원지는 조 장관이 청와대 정무수석으로 존재하던 당시로 거슬러 올라가 김기춘 전 비서실장의 지시와 문체부 개입을 비롯해 청와대의 조직적인 기획으로 블랙리스트가 만들어졌다는 것 역시 이제는 정설”이라고 못박았다.

    또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의 작성과정에 대해 모든 것을 남김없이 밝혀야 하며, 당장 장관직을 내려놓고 스스로 특검에 출두하기 바란다”면서 “특검의 단호한 행동으로, 김기춘 전 실장에 대한 신속한 구속수사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한편, 조윤선 장관의 답변을 이끌어 낸 것은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의 추궁으로 시작됐다. 이 의원은 “다시 물어볼게요,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 안 한다, 예스 노 어느 게 맞아요”의 물음에 “예술인들의 지원을 배제하는 그런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이 되고 있습니다”라고 존재를 인정했다.

    하지만 조 장관은 “그런 문서를 본 적도 작성한 적도 실행한 적도 없다”면서 자신과는 무관한 사건임을 강조했다.

    새누리당 이만의 의원이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작성한 게 아니냐”는 질문에 “정무수석으로 일하면서 그런 내용을 인수인계받거나 보고받은 적 없다”며 블랙리스트 작성 시점부터 그 와는 무관한 일임을 다시 한번 말했다.

    그러면서 조 장관은 블랙리스트는 “리스트가 있다는 이야기는 지난해 국정감사 이후에 들었지만, 블랙리스트의 존재는 올해 초에야 보고받았다”고 주장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