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중앙선관위, 6개 정당 선거보조금 지급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사진=중앙선거관리위원회)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대 대통령선거 보조금 421억4천만 원을 지급했다. 지급된 금액은 의석 수에 따라 차등으로, 6개 정당이 받았다.

    더불어민주당은 119석, 123억 5천만원을 받았다. 자유한국당은 93석 119억 8천만원, 국민의당은 39석 86억 6천만원, 바른정당 33석 63억 4천만원을 각각 지급받았다. 새누리당은 조원진 후보 1석으로 3천 2백만원이 지급됐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대선후보는 최고 509억원까지 선거 비용을 쓸 수 있는데, 득표율이 15%를 넘으면 전액 돌려받을 수 있다. 10~15% 득표율은 절반만 받을 수 있지만, 10% 미만일 경우에는 한 푼도 돌려받지 못한다.

    선거보조금 외에 사용될 금액은 대출 혹은 펀드를 발행해 충당한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1차로 100억원대 펀드를 발행한다. 펀드에 투자한 유권자는 대선 후 원금에 연이율 3.6%의 이자가 지급된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시·도당사 일부를 담보로 250억원을 대출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금융권 대출 100억원과 ‘안철수와 국민의 동행’이란 이름으로 소액 후원금도 모금한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와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대출이나 펀드를 받지 않고 선거보조금과 후원금으로 작지만 큰 효과를 누릴 수 있는 곳을 택해 선거운동을 해나갈 계획이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