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北 공격 할 징후가 있다면 우리도 선제타격한다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한국을 방문하고 있는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은 16일 청와대·외교부 방문시 주한미군 사드에 관한 논의를 했다고 밝혔다.

    포틴저 보좌관은 이날 오후 외교부 이정규 차관보를 면담한 후 "사드는 우리 동맹의 기본적 운영과 관계된 일로 한미 안보와 관련 지속적으로 대화해 나가길 기대한다" 고 밝혔다.

    이어 매튜 포틴저 보좌관은 한국과 미국은 북한의 미사일 도발  행위가  안정성에 위협이 되며, 정당한 상황에서만 북한과 대화가 가능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러한 한국의 입장을 논의 진행 되는 가운데 이날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민구 장관은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의 질의에 “북한미사일이 우리를 공격할 징후가 확실시 되면 우리도 피해를 줄이기 위해 선제 타격을 할 수 있다”는 입장을 내 놓았다.

    이어 한민구 장관은“북한의 무수단 미사일과 신형미사일 ICBM은 개발 과정과 성능에 대한 신뢰성이 부족하다”며“신뢰성이 확보된 미사일은 스커드·노동 계열로, 한반도 공격이 가능한 미사일 일 것이다“ 라고 설명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