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홍준표 "친박 바퀴벌레"...홍문종 "낮술 드셨나"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자유한국당이 대선 당시만 해도 원만한 분위기 속에 보수가 집결되는 양상을 띄었다. 홍준표 후보는 바른정당 탈당파 껴안기를 시도했고, 대선 후 자유한국당에서 품었다.

    하지만 대선 패배 후 차기 당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도화선이 터졌다. 홍준표 후보는 미국에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근혜 팔아 국회의원 하다가 박근혜 탄핵 때는 바퀴벌레처럼 숨어 있었고, 박근혜 감옥 가고 난 뒤 슬금슬금 기어 나와 당권이나 차지해보려고 설치기 시작하는 자들 참 가증스럽다”고 명시했다. 이어 “자기들 주문대로 허수아비 당 대표를 하나 앉혀 놓고 계속 친박 계파정치를 하겠다는 것으로, 이젠 당에 없어진 친박 계파정치를 극히 일부 친박 핵심들이 복원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그동안 선거하면서 목이 터져라 ‘우리가 사는 게 당이 사는 것’이라고 얘기했는데 바퀴벌레라니 제정신인가”라며 “낮술 드셨나.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질타했다.

    나경원 의원도 “‘샤이 보수’가 아니라, ‘셰임 보수’만 남았다고 생각한다. 최대 표차로 진 것에 대해 반성부터 시작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유기준 의원은 “정치지도자는 품격 있는 언어를 사용하고 그에 맞는 행동도 해야 되는데 홍 후보는 그런 부분이 아쉽다”고 전했다.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이번 선거 결과는 정부 수립 이후의 최악의 보수 대참패”라며 “보수의 존립에 근본적으로 도움이 안되는 사람들은 육모방망이를 들고 뒤통수를 뽀개버려야 한다”고 원색적인 표현으로 당의 쇄신을 주장하기도 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