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정의당 " MB정권 당시 국정원, 배후 엄벌 처벌해야"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이명박 정권 당시 국정원이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전방위적인 선거개입활동을 펼쳤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국정원 대선개입의 직접적인 수혜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이었지만 공작을 수행한 주체는 이명박 정권의 국정원”이라며 “국정원을 매개로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사이에 어떤 밀약이 오갔는지, 국가기관을 동원한 국기문란 범죄를 저지르려면 그만한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숨겨야하는 치부가 있을 것이라 생각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정원적폐청산TF팀이 밝힌 결과, 당시 국정원이 특정 정당의 선거 승리 방안을 제안하거나 야당 인사의 동향을 수시로 파악하는 문건을 작성했다. 또 민간인으로 구성된 3500여명 규모의 댓글 공작 부대에 사이버 외곽팀이라는 이름을 붙여 2009년부터 2012년까지 활용했다. 인건비만 한 달에 2억5000만~3억원을 썼으며, 2012년에만 총 30억원을 지출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석 대변인은 “국정원 여직원의 셀프감금 사태로 비화되어 흐지부지됐던 당시 대선개입사건은 박근혜 정권을 지나면서 권력의 압력에 의해 아예 파묻히는 듯 했다”면서 “증언과 증거가 넘치는데도 국정원 업무의 특수성을 핑계로 하여 몇몇 선에서 꼬리자르기로 끝내려는 의도가 명백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제는 우리가 잃어버린 시간들에 대해서 보상받을 때”라며 “ 국정원을 비롯한 국가기관들의 대선개입 진상을 모조리 밝히고 관련자들과 그 배후를 모두 엄벌에 처해야 한다. 국정원적폐청산TF의 분발을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도 “이명박 정부의 3500명 동원한 국정원 댓글공작은 일벌백계로 다뤄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카비전시승체험단 2017-08-22 14:42:41

      -----------------------------------
      ★★★★BMW 7시리즈 6개월 무료시승★★★★
      k3 , 아반떼, k5, 쏘나타, 그랜져,
      제네시스, 그외 모든 차량 선택가능합니다!
      -----------------------------------

      당첨자분들 후기는 카비전 공식블로그에서 확인가능합니다
      ★클릭이 안될시엔 네이버에 '카비전시승체험단'을 검색하세요★

      상담&이벤트보기 :goo.gl/jXjtEk
      공식블로그 :blog.naver.com/wj8kjtmk   삭제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