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트럼프 미국 대통령, 국회연설 22차례 박수 받아
    국회에서 연설 중인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Ktv 화면 캡쳐)

    [시사뉴스피플=노상국편집위원]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8일 오전 국회 본회의장 단상에 올라 예정보다 긴 35분간 연설을 하였고, 한국에 대한 ‘극찬’을 쏟아냈다. 여야 의원들은 트럼프 국회연설에 대해 기립박수를 포함한 22차례 박수로 환영의 뜻을 전했고, 트럼프 대통령은 연설 후 엄지를 들어 올려 화답했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45분 국회에 도착할 예정이었지만, 국회에 도착한 시각은 이보다 11시2분이었다. 정세균 국회의장이 이례적으로 복도에서 영접, 양측은 악수한 후 의장 접견실에서 비공개 환담을 가졌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은 11시20분에 본회의장에 들어섰다.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에 앞서 정세균 국회 의장은 환영사에서 “대한민국 국회의장으로서 국민을 대표하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영부인 멜라니아 트럼프 여사님의 국회 방문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로 서두를 시작해

    “이번 트럼프 대통령 내외분의 방한이 양국 간 우의와 공동 번영의 새로운 머릿돌이자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 구현의 역사적 계기가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전했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주로 대한한국의 번영에 대한 찬사, 대북 메시지로 이뤄졌다. 차분하게 지켜보던 참관인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발전에 대해 "자랑스럽다"고 표현하자 우렁찬 박수가 나왔고, 한국 여성 골퍼들의 활약상을 언급하며 "세계 4대 골프선수들이 모두 한국 출신"이라고 좌중에서 박수와 함께 웃음이 터져 나왔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애초 예정보다 13분 긴 35분간의 연설이 끝나자 의석에서는 다시 기립박수가 이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여야 의원들과 악수를 하면서 퇴장을 했다.

    한편 국회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연설을 앞두고 경호와 검문을 강화했다. 국회 인근에는 8000여 명의 경찰 병력이 투입되고, 일반 시민은 물론 방문 차량, 택시 등 외부 차량의 출입도 제한됐다. 국회의사당과 가장 가까운 지하철 9호선 국회의사당역 1번·6번 출입구도 통제됐다.

    노상국 편집위원  sangkook62@daum.net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상국 편집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