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공연/전시
예스24, 독자 선정 올해의 책 ‘82년생 김지영’
사진='82년생 김지영'표지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대한민국 대표 서점 예스24(대표 김기호, 김석환)가 2017년 한 해 동안 독자들에게 가장 많은 사랑을 받은 책을 뽑는 ‘제15회 독자 선정 올해의 책 2017’ 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예스24 ‘올해의 책’은 국내 최대 규모의 도서 관련 온라인 투표 행사로, 매년 한 해 동안 독자들의 사랑을 받은 문학, 아동·청소년, 인문·교양, 비즈니스·자기관리, 가정·실용 5개 분야의 후보작 총 144권 가운데 24권을 ‘올해의 책’으로 선정한다. 올해로 15회째를 맞은 이번 투표에는 총 28만803명의 독자가 참여했다.

예스24는 "이번 ‘제 15회 올해의 책 2017’ 독자 투표에서는 페미니즘, 대통령 탄핵, 정권 교체 등 현 사회의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주는 작품들에 관심이 집중되었"다며.

"한국사회에 ‘김지영 열풍’을 일으킨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은 5만3579표(19.1%)를 획득하며 독자들의 가장 많은 선택을 받았고 유시민 작가의 ‘국가란 무엇인가’(4만1892표, 14.9%)가 2위에 올랐다. 시대상을 적극 반영한 책이 1위와 2위에 연이어 선정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라고 전했다.

‘82년생 김지영’은 독자들에게 이름이 알려진 작가의 작품이 아니었음에도 불구하고 한국 여성들이 겪고 있는 구조적 차별을 날카롭게 그려내 많은 독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특히 2017년 5월 청와대 오찬에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 책을 선물해 화제가 되었다.

조남주 작가는 “작년 말에 나온 책인데 오랫동안 잊지 않고 읽어 주시고 많이 언급해 주시고 권해 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와 함께 무라카미 하루키, 김영하, 유발 하라리, 베르나르 베르베르 등 많은 고정 독자층을 거느리고 있는 대형 작가들의 작품들을 비롯해 다양한 분야의 도서가 독자의 선택을 받았다.

예스24는 15주년을 맞는 ‘올해의 책’ 행사를 기념해 1월 6일(토)부터 17일(수)까지 부산 F1963 내 전시공간에서 역대 ‘올해의 책’ 투표에서 3회 이상 선정된 작가 24인의 작품을 전시하는 ‘우리가 사랑한 24인의 작가들 - 박완서부터 조남주까지’ 전시회를 개최한다.

또한 전시회 기간 중 1월 12일(금)에는 올해 1위를 차지한 조남주 작가의 사인회 및 2017 올해의 책 선정 출판사 관계자를 초대해 상패를 전달하는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예스24 ‘제 15회 올해의 책 2017’ 결과 및 후속 행사에 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예스24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