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남경필, 김세연 탈당...유승민 "매우 유감, 이해 안된다"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사진=바른정당)

    바른정당 소속이었던 남경필 경기지사와 김세연 의원(부산 금정)이 9일 탈당했다. 남 지사는 국민의당과 통합 반대를 이유로, 김 의원은 지역 당원들 뜻에 따른다며 자유한국당 입당계도 제출했다.

    바른정당은 이 같은 상황에서도 통합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바른정당 유승민 당대표는 10일 연석회의에서 탈당 인사를 언급하며 “개혁보수의 길을 끝까지 가겠다고 했던 약속을 저버리고 아무런 희망과 비전도 없는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간 그런 결정에 대해서 같이 창당을 했던 동지로서 당대표로서 매우 유감스럽고 정말 이해가 안 되는 결정”이라며 “남은 위원장들 더 힘내시고 저는 끝까지 우리 바른정당의 성공을 위해서 제 모든 것을 바쳐서 가겠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티베트 속담에 ‘걱정을 해서 걱정이 없어지면 걱정이 없겠네’라는 말이 있다”며 “우리가 몸으로 부딪치고 행동으로 돌파해 나갈 때 희망이 있지, 우리가 걱정만 하고 실망하고 좌절하고 해서는 나아질 건 조금도 없다”면서 “성공적인 통합, 국민에게 박수받는 통합, 원칙 있는 통합, 명분 있는 통합을 위해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