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년..."국민적 분노가 촛불집회로 이어진 결과"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사진=MTN 방송 캡쳐)

    3월 10일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1주년을 기해 여야가 상반된 입장을 내놓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수석대변인은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파면한지 1년이 지났다”며 “대통령직을 사익 추구의 도구로 이용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최순실에 대한 국민적 분노가 촛불집회로 이어진 결과”라고 평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촛불국민의 명령인 정당한 적폐청산 작업조차 ‘정치보복’이라며 적반하장식 태도를 보이고 있다”며 “반성할 줄 모르는 국정농단 세력의 태도를 보고 있자면 도대체 대한민국에 희망이 있는 것인지 암담해 진다”고 밝혔다. 
     
    반면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는 새 정부 탄생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 것처럼 떠들었지만, 대한민국은 1년 전보다 더 엄혹하고 갈등의 골은 더욱 깊어졌다”고 평가했다.

    또 집요한 정치보복으로 국민을 보수와 진보로 극명하게 대립시켰고, 서민경제를 파탄 냈다”며 “내 뜻에 동의하지 않는다면 적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방식으로 분열을 조장하며 끊임없이 국민을 편 가르는 데 앞장서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촛불혁명에서 탄핵 승리에 이르는 동안 우리 국민들은 더욱 성숙한 시민으로 거듭났고, 대한민국은 민주주의를 향해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었다”면서 “촛불혁명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우리 삶을 지배해온 낡은 지배 질서, 어긋난 권력을 바로 잡는 작업은 탄핵 후에도 계속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권력이 시민의 주권 위에 군림하거나, 민주주의를 짓밟지 못하는 사회를 만들어 나가야 한다”며 “가장 폭력적 질서인 여성차별을 해소하고,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존엄 받는 대한민국으로 거듭나는 것이야말로 탄핵과 촛불이 우리에게 부여한 시대 사명”이라고 강조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