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국회 정상화...문재인 정부 첫 특검 합의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사진=TV조선 캡쳐)

    문재인 정부들어 첫 특검으로 ‘드루킹 사건’이 여야 합의로 통과된다. 여야는 18일 본회를 열고 드루킹 특검법안과 추가경정예산안을 함께 처리하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와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동철,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지난 14일 국회에서 정세균 국회의장과 전격 회동하며 국회 정상화를 위해 힘을 모았다.

    김성태 원내대표가 단식투쟁까지 불사하며 드루킹 사건 특검 도입에 이날 여야가 합의 함에 따라 지방선거 출마를 위해 사퇴한 국회의원 4명의 사직서도 처리된다.

    특검은 대한변호사협회가 4인을 추천하고, 야 3당 교섭단체의 합의를 통해 2명을 대통령에 추천, 그 중 명을 대통령이 임명한다.

    그동안 야당은 특검법안에 명시한 대로 수사 범위를 포괄적으로 넓혀야 한다고 주장, 반면 여당은 특검법 명칭에 ‘대선’을 넣는 것은 ‘대선 불복’을 불러올 수 있다고 수사 범위 확대에 반대입장이었다. 이날 여야는 ‘대선’을 빼고 특검법안 명칭을 ‘드루킹의 인터넷상 불법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된 진상 규명을 위한 특별검사의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으로 정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