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ENTERTAINMENT
    목장 앞 탁 트인 초원에서 동물 친구들과 뒹굴~!

    <가나안목장-유산양에게 먹이 주는 아이들>

    / 사진=농촌진흥청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가족끼리 나들이하기에 알맞은 체험 목장들을 소개했다.

    최근 6차 산업 형태로 부가가치를 얻으려는 낙농가가 늘면서 보다 가까운 곳에서 다양한 주제의 목장을 접할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의 설명에 의하면 목장을 선택할 때는 여행 목적을 고려하면 더욱 좋다.

    “올림픽 열기를 다시 한 번” = 강원도 평창의 ‘보배목장’은 트랙터 타기, 소 젖 짜기와 함께 치즈·피자·아이스크림을 만들 수 있다. 자동차 야영장과 놀이터, 꽃 산책길도 마련돼 있다. 올림픽 경기장과도 멀지 않아 지난겨울의 감동을 다시 한 번 느껴볼 수 있다.

    “제주 여행을 계획 중이라면” = 제주의 ‘지헌목장’은 제주도 특유의 자연경관을 만끽하며 치즈 늘이기, 피자‧쿠키 만들기와 송아지 우유 주기, 건초 낙서 놀이 등 다채로운 체험을 즐길 수 있다.

    “다양한 동물 만나려면” = 전남 영광의 ‘미르목장’은 치즈 만들기 체험과 강아지, 토끼, 산양, 말과 교감하는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승마 체험도 가능하다.

    “초지에서 여유 만끽하려면” = 충남 금산의 ‘이담산양목장’은 농림축산식품부 지정 우수 산지생태목장으로, 초지에 방목 중인 산양을 가까이에서 볼 수 있다. 모종을 심거나 감자를 캐며 농사체험도 할 수 있다. 야영장을 운영해 1박 2일 여행도 가능하다.

    “단체 여행을 준비 중이라면” = 경남 사천의 ‘가나안목장’은 스트링 치즈와 피자 만들기, 초지와 유가공장 견학 프로그램을 진행해 여럿이 나들이 가기에 알맞다.

    자세한 정보는 농업과학도서관 누리집(lib.rda.go.kr)에서 ‘산따라 길따라 낙농목장과 함께하는 전국여행’을 검색해 찾아볼 수 있다. 단, 목장 사정에 따라 일정이나 프로그램은 변경될 수 있으므로 미리 문의해 보는 것이 좋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축산물이용과 유자연 농업연구사는 “체험 목장은 동물과 인간의 관계, 자연환경을 위한 목장의 역할, 음식과 건강에 대해 배울 수 있는 살아있는 교과서인 만큼, 온 가족이 함께 하며 추억을 만들어 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