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드루킹 허익범 특검임명...더민주 "뉴라이트 활동, 우려"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허익범 특별검사)

    문재인정부 첫 특검인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을 조사할 특별검사에 야3당이 추천한 허익범 변호사가 임명됐다.

    허 특검은 임명 후 “법에 의해서 엄정하게 수사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특별검사 임명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은 우려를 표했다. 박경미 원내대변인은 서면브리핑에서 “지난 2007년 뉴라이트 단체 300여개가 연합한 ‘나라 선진화 공작정치 분쇄 국민연합’ 법률 자문단에 이름을 올렸다는 점”을 꼽았다.

    허 특검은 검사시절 부산지검 부장검사, 인천지검 공안부장, 대구지검 형사부장 등을 두루 거친, 대표적인 ‘공안통’이다. 현재도 서울중앙지법 조정위원, 법무부 법무·검찰개혁위원을 맡고 있지만, 과거 뉴라이트에 활동했던 전력 탓에 자유한국당의 매크로 사건을 외면할지 의문시 하고 있는 것이다.

    박 원내대변인은 “자유한국당의 매크로 여론조작에 비하면 드루킹 사건은 조족지혈(鳥足之血)이자 창해일속 (滄海一粟)”이라며 “삼척동자도 알만한 자유한국당 매크로 여론조작의 몸통을 허익범 특검은 외면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허익범 특검은 “드루킹 사건은 고도의 정치적 사건”이라면서 “중요한 임무를 공정하고 투명하게, 앞으로 구성될 수사팀과 함께 해결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