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민주당, ‘민생·평화 상황실’ 운영

     

    (사진=더불어민주당)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더불어민주당이 3일부터 민생경제의 현장을 챙기겠다는 의원들의 의지를 한데 모아 ‘민생·평화 상황실’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브리핑에서 “골든타임을 다투는 경제·민생 현안 앞에 언제까지 ‘야당의 정상화’만 기다릴 수는 없다”며 “집권여당으로서의 책임감을 갖고 국회 공백에도 불구하고 민생경제의 현장을 챙기겠다”고 말했다.

    ‘민생·평화 상황실’은 52명의 의원들이 ‘소득주도성장팀’, ‘혁신성장팀’, ‘공정경제팀’, ‘남북경제협력팀’ 등 4개 팀으로 나뉘어 현장점검에 나설 계획이다.

    먼저 ‘소득주도성장팀’은 노동시간단축모범기업, 젠트리피케이션 대응 모범 사례 등 현장을 방문하고, 소상공인, 노동자 등 일자리 문제를 소득확대를 위한 확대 재정정책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혁신성장팀’은 4차 산업혁명 및 우수혁신사례 기업 현장을 방문하고 혁신성과를 지원하며, ‘공정경제팀’은 불공정한 관행에 시달리는 민생 현장을 방문, 불공정 행위 근절을 위한 입법을 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남북경제협력팀’은 개성공단 방문 등 남북경협사업 재개 및 확대를 위한 입법과 지원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강병원 원내대변인은 “더불어민주당은 ‘민생·경제 정당’을 행동을 실천해 국민께 생산적 국회를 돌려드리겠다”고 강조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