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MB 4대강...민주당 "단군 이래 최악의 혈세 범죄"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감사원이 4일 MB 정부의 ‘4대강 사업’과 관련해 감사 결과를 발표하자 여당은 당시 상황을 ‘범죄’로 규정하며, 비판 수위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감사원이 발표한 ‘4대강 살리기 사업 추진실태 점검 및 성과분석’에 대해 “단군 이래  사상 최악의 혈세 범죄”라며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강제수사를 비롯한 전방위적 수사가 불가피하고 직권남용을 비롯한 비자금 조성 여부 등 수십조 원의 국민 혈세를 낭비한 것에 대한 진실 규명이 이루어져야 하며, 이 과정에서 연루된 기업까지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비판했다.

    민주평화당도 “감사원의 결과대로라면 MB가 부처 의견을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대통령의 지위를 악용해 4대강 사업 추진을 지시한 것”이라며 “전직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정치적, 도덕적 책임의식이 있다면 삽질로 망가진 4대강, 국가가 행정력을 총동원해서 범한 잘못을 스스로 공개하고 국민들께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현 정권의 입맛에 맞춘 전 정권 때리기 결과”라고 말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3차례의 감사결과에 따라 4대강 살리기의 적법성과 타당성이 확인되었고, 문제점 보완대책을 마련했으며, 건설업계는 입찰담합에 대해 공정위로부터 처분을 받았다”면서 “감사 결과를 부정하고 정권이 바뀌자 같은 사안으로 감사를 하는 것은 눈치보기 감사이며, 감사원의 이전 감사 결과를 부정하는 자기모순적 결과”라고 비꼬았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