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김해영 의원, 기무사 특활비 이명박 박근혜 정부 당시 1천억원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정무위)이 기무사의 특수활동비를 대폭 삭감하고 투명성을 높여야 한다고 밝혔다.

    김해영 의원이 2017년과 2018년 국방부 예산편성을 분석한 결과 매년 200억원이 넘는 특수활동비(군사정보활동)가 국군기무사령부(이하 ‘기무사’)에 배정되고 사용되어온 것으로 드러났다.

    국방부의 전체 특수활동비 예산은 2017년 1,814억원, 2018년 1,480억원이 각각 편성됐다.  이 중 기무사에 배정된 특수활동비는 2017년 247억원, 2018년 215억원에 달하며, 전체적인 예산액 감소에도 불구하고, 국방부 전체 특수활동비에서 기무사의 특수활동비 비중은 2017년 13.3%에서 2018년 14.5%로 1.2%가량 상승한걸로 나타났다.

    특히 이명박 정부 5년과 박근혜 정부 4년간 각각 1천억원에 달했다. 과거 수차례 논란이 발생한 바 있는 국가정보원의 특수활동비와 달리 외부 감시와 통제를 벗어나 있어, 사용목적 및 사용처의 적정성에 대한 견제가 일체 불가능한 실정이다.

    김해영 의원은 “댓글 부대를 운영하고 계엄령 문건까지 작성한 국군기무사령부를 근본적으로 개혁하자는 여론이 높다”며 “우선 연간 200억 원이 넘는 기무사 특수활동비를 대폭 삭감하고 철저히 통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규범체계를 적극적으로 정립하고 예상되는 부작용을 최소화하기 위해 각별한 노력을 기울여야 하는 동시에, 보다 발전된 민주주의의 꽃을 피우기 위해 의회가 시민의 주권의식을 제도적으로 실현해 나아가야 하는 시대적 소명을 안고 있다”고 말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