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종달아...제발 한국으로 날아와
사진=시사뉴스피플 일러스터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연일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가운데 국민들 대다수가 태풍‘종다리’ 가 한반도에 상륙하길 간절히(?) 바라고 있다.

기상청에 의하면 25일 "태풍 종다리가 괌 인근 해안에서 생성하여 괌 인근의 해안 부근에서 생성돼 시속 14km로 북상 중이다“라고 전했다.

기상청은 “태풍 종다리는 소형급으로 아직 생성 초기라 경로를 확정 지을 수는 없다"며”계속해서 북상해 일본을 관통 후 오는 30일 독도 인근의 해안 부근에 당도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고 밝혔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소멸하는 시점에는 종다리가 동해 부근에 위치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국내에 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고 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