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공연/전시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 8월 고궁 음악회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관장 지병목)은 8월 매주 수요일(1일, 8일, 22일, 29일) 오후 3시에 상설공연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를 2층 로비에서 개최한다.

국립고궁박물관을 찾는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 조선 왕실문화와 전통음악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기획된 이번 공연에는 창작 국악곡 등으로 대중들에게 우리 음악을 알리는 청년 국악가들이 참여하여 무대를 꾸민다.

국가무형문화재 제46호 피리정악 및 대취타 이수자 곽재혁, 국가무형문화재 제11-3호 이리농악 이수자 최성우를 비롯하여 아쟁 연주자 조결, 장구 연주자 전계열 등 전통악기 연주자들과 피아노 연주자 박한규, 기타 연주자 안성민 등 서양악기 연주자들이 함께한다.

특히, 이번 공연에서는 피리, 태평소, 생황, 아쟁 등 평소에 자주 접할 수 없었던 국악기들을 가까이에서 보고 들을 수 있어 관람객들이 국악에 관한 관심을 가질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될 것이다.

국립고궁박물관의 입장료와 상설공연 관람은 모두 무료로 운영된다. 행사에 대한 더 자세한 사항은 국립고궁박물관 누리집(gogung.go.kr)과 공식 페이스북(facebook.com/gogungmuseum)에서 확인하거나 전화(☎02-3701-750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고궁박물관은 「한 주의 쉼표, 고궁 음악회」가 무더위에 지친 일상에 소소하지만 확실한 행복을 주는 시간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유익하고 좋은 공연을 통해 왕실문화와 우리 음악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노력할 것이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