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윤재승 회장 사퇴했지만 더 심한 일도 나올 듯

[시사뉴스피플=손영철 전문기자] 또 다시 기업 회장의 갑질로 인해 파문이 일고 있다. 윤재승 대웅제약 회장이 직원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과 욕설 등의 갑질을 해온 사실이 드러났다.

이번 갑질은 대웅제약 창업주인 윤영환 명예회장의 셋째 아들로 1995년 대웅제약에 감사로 입사한 뒤 이듬해 부사장에 임명되면서 2세 경영을 시작했다.
 
윤 회장은 회사 업무보고에서 직원들에게 "정신병자 XX, 미친 XX네" 등의 폭언을 일삼은 녹취록이 공개되어 물의를 빚었다.

이 일로  윤 회장은 오늘(27일) '입장문'을 통해 "오늘 즉시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자숙의 시간을 가지겠다"고 밝혔다. 그는 입장문에서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경솔한 언행으로 당사자뿐만 아니라 다른 분들께도 상처를 드린 것에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재승 회장은 검사 출신이기도 하다.

대웅제약에서 퇴사한 한 간부 직원은 "윤 회장에게 직접 보고를 해본 직원들은 갑질을 겪지 않은 사람이 거의 없을 것이다 “며 "이 때문에 최근 많은 직원이 다른 회사로 떠났다"고 말했다.

한 제약업계 관계자는 “윤 회장의 갑질 행태가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며“윤 회장은 취조하듯이 임직원들을 대했다는 얘기를 들었다” 라고 전했다.

한편, 제약업계에서는“윤회장의 갑질이 언젠가는 터질 줄 알았다“며”이보다 더 심한 갑질의 일들이 있을 을 것 이다“라고 더 붙혔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