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불법 스포츠 토토 4,300억 판돈 일당 검거
사진 =뉴스피플 일러스트

불법 사이트 접속자들 증거 남아 언젠가는 범죄자로 전락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 운영진 11명을 구속했다고 7일 밝혔다.

이들 일당은 회원 모집, 사이트 총괄 등 업무를 맡은 조직원과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를 운영해 4,300억원대 범죄수익을 올렸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131억원 규모의 범죄 수익을 환수했으며, 도박자 등은 불구속 입건했으며 상습고액 베팅자는 소환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 발표에 의하면 이들은 2011년부터 올해 5월까지 일본에 서버를 두고 중국, 태국, 말레이시아 등에 운영 사무실을 두고 40여개 불법 스포츠토토 사이트를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 일당은 안전을 위해 조직원들의 친구, 지인 위주로 회원을 모집했다. 또한 추적이 불가능한 텔레그램, 위쳇 등으로 서로 연락했고, 의심을 피하기 위해 현금인출기 한 곳에서 최대 500만원까지만 인출하며 추적을 피해왔다. 이들은 수익금은 대포통장 1,000여개에 나눠 이체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들 일당은 범죄수익금으로 강남권 아파트 5채, 제주도 토지 384평, 스크린골프장, 명품 수입차량 15대를 구입하는데 사용했으며, 또한 강원랜드 등에서 도박을 즐기며 호화판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본인 명의 또는 차명으로 소유한 부동산 과 차명계좌, 현금 등을 기소전몰수보전을 받아 131억원으로 환수 하였다고 밝혔다. 이는 범죄수익으로 최대 규모이다.

경찰이 계좌를 분석한 결과 "고등학생, 회사원 등 다양한 사람들이 해당 사이트를 이용했다" 며  이들 중 1억원 이상 배팅한 사람이 총 32명이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