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매년 초중고 학교폭력 증가, 김해영 의원 "실효성 있는 대책 필요"

    [시사뉴스피플=노동진 기자]

    전국 초·중·고교 학교폭력 관련 상담이 매년 증가하는 추세로, 좀 더 실효성 있는 대책 마련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해영 의원(부산 연제·교육위)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전국 위(Wee)센터 개인상담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4년부터 2018년 8월까지 위센터에 접수된 전국 초·중·고교 학교폭력 관련 상담이 9만8천996건에 이른다.
     
    위(Wee)센터는 시·도 및 지역교육청에 설치된 상담시설로, 학생과 학부모 등을 대상으로 학교 내·외의 어려움에 대해 상담 및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기관이다.

    2014년 위센터의 학교폭력 상담 건수는 1만7천786건이었지만, 2015년에는 2만225건으로 13.7% 증가했고, 이듬해인 2016년에는 2만1천685건으로 7.2% 늘었음. 지난해에는 2만6천47건으로 전년 대비 증가율이 20.1%에 달했다. 올해도 1∼8월까지 1만3천253건의 상담이 접수된 상태다.

    초·중·고교의 학교폭력 상담 건수가 계속 증가추세인 가운데, 연령별로는 초등학생의 학교폭력 상담 건수가 2014년 6천285건에서 지난해 1만369건으로 65.0% 급증했고, 고등학생 상담 건수는 같은 기간 3천310건에서 5천71건으로 53.2%, 중학생 상담 건수는 8천191건에서 1만607건으로 29.0% 증가했다.

    김해영 의원은 “교육부와 각 교육청이 현장의 의견을 바탕으로 좀 더 실효성 있는 대책을 고민해야 한다”며 “특히 가해 학생에 대한 처벌뿐 아니라 피해학생 지원과 치유를 위한 정책 마련에도 힘을 쏟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동진 기자  bbong7887@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동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