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런천미트' 세균검출로 통 조림 제품 불신감 확산
사진=청정원 홈페이지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세균이 검출된 '런천미트'를 판매한 대상 청정원이 캔햄 전 제품의 생산과 판매를 잠정 중단하고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렸다.

대상은 24일 임정배 대표 명의로 게시한 사과문을 통해 "당사 '런천미트' 건으로 소비자들에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문제가 된 제품에 대해 정확한 원인을 규명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캔 전 제품의 잠정적 생산 및 판매 중지를 통해 고객 불안을 최소화 하겠다"며“해당 제품 외에 자사 캔햄 전 제품에 대해서도 원할 경우 환불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런 조치에도 불구하고 소비자는 “아직까지 멸균 포장된 통조림 제품에서 세균에 대한 원인과 과정이 밝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통조림 제품을 먹기가 불안해요” 라고 전했다.

한편, 청정원 통조림 햄 ‘런천미트’에서만 세균이 검출되었지만, 소비자들은 타사 멸균 제품에 대해서도 불신감이 확산 되고 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