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ENTERTAINMENT
    ‘지킬앤하이드’ 뜨거운 열기
    사진=오디컴파니 제공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배우들의 연습만 보아도 뜨거운 열기다.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1886년 초판된 영국의 소설 <지킬박사와 하이드씨의 이상한 사건>을 원작으로 ‘지킬’과 ‘하이드’로 표현되는 ‘선과 악, 인간의 이중성’을 이야기한다.

    공연 카운터다운 며칠을 남겨두고 “레전드의 귀환”이라고 일컬어지는 ‘지킬/하이드’ 역의 조승우, 홍광호, 박은태는 공개된 컨셉 사진과 연습무대의 열정으로 신념과 따뜻한 인간애를 가지고 있는 ‘지킬’의 면모를 유감없이 발휘했다.

    조승우는 “약 5년 만에 <지킬앤하이드> 무대에 다시 서게 되어 90%의 두려움과 10%의 설렘이 있다. 공연을 하면서 관객을 만났을 때 10%의 설렘이 100%가 되길 기대한다.”고 돌아온 소감을 밝혔다.

    사진=오디컴퍼니 제공

    홍광호는 “처음 <지킬앤하이드> 무대에 오른 지 어느덧 10년이 되었다. 당시 많이 어리고 부족했음에도 관객에게 과분한 사랑을 받았고 지금도 그 은혜를 잊지 않고 있다. 정말 오랜만에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로 다시 찾아 뵙는 만큼 성숙하고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며 각오를 밝혔다.

    박은태는 “뮤지컬 <지킬앤하이드>의 10주년 공연 당시 ‘지킬/하이드’로 출연했었다. 그 이후 다시 ‘지킬/하이드’로 무대에 설 수 있을까 싶었는데 이렇게 다시 함께 하게 됐다. 10주년 공연 때 열심히 노력한 것을 인정해주신 것 같아서 감격스럽고, 행복하다.”고 전했다.

    더불어 이번 뮤지컬 <지킬앤하이드>에 ‘루시’ 역으로 새롭게 합류한 윤공주, 아이비, 해나도 과감하고 도발적인 모습을 선보이며 치명적인 매력을 발산한다. 특히 강렬한 레드 드레스와 ‘루시’ 특유의 와인 컬러 헤어가 절묘하게 어우러져 고혹적인 미모가 돋보인다.

    마찬가지로 <지킬앤하이드>에 첫 출연하는 ‘엠마’ 역의 이정화와 민경아는 따뜻하면서도 기품 있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지킬’을 향한 지고 지순한 사랑과 굳은 믿음을 보여주는 ‘엠마’를 연기하게 된 두 사람은 누드 톤의 골드 드레스를 착용해 우아함을 발산하며 강렬한 이미지의 ‘루시’와는 상반되는 매력을 보여준다.

    한 편, 뮤지컬 <지킬앤하이드>는 2018년 11월 13일(화)부터 2019년 5월 19일(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된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