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사회
    유엔의 눈으로 본 대한민국 전후 60년
    「한국과 유엔」온라인서비스 화면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원장 이소연)은 ’08년에 유엔에서 수집한 사진 기록물을 오는 11월 7일부터 국가기록원 누리집(www.archives.go.kr)에서 「한국과 유엔」이라는 주제로 공개한다.

    이번에 공개되는 유엔 사진기록물(745건)에는 1947년 한국대표의 유엔총회 참석부터 ‘06년~‘08년까지 반기문 사무총장의 활동 모습까지 포함되어 있어 우리나라와 유엔간의 오랜 역사를 이해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6.25전쟁 당시 각국에서 파견한 유엔군이나 전후 폐허 속에서 국가재건을 지원한 유엔의 활동모습, 1950·60년대 우리 국민의 피난생활, 일상의 모습을 보여주는 중요한 사진기록들을 볼 수 있다.

    1947년 유엔총회에서 ‘한국문제’가 처음 논의된 이후 우리나라 정치‧군사문제에 있어서 유엔의 역할 비중은 매우 높았다 할 수 있다.

    ‘인구비례에 따른 남북한 총선거 실시’가 결의된 제2차 유엔총회에 참관인으로 참석한 한국대표, 1948년 유엔한국임시위원단감독 하의 5.10 총선거, 1950년 유엔안전보장이사회에서 한국결의안 통과, 1951년 휴전회담을 시작한 당시의 유엔대표들, 판문점에서 ‘휴전협정’에 서명하는 모습에서 우리나라와 유엔의 인연을 엿볼 수 있다.

    유엔이 남긴 사진기록물에는 6.25전쟁 당시의 피난 상황이나 그 시절 유엔대표들과 어우러진 우리의 일상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기차에 올라타고, 아버지를 업고 강을 건너며, 소에 달구지를 매달고 피난길에 오른 사람들, 움막으로 지어진 피난수용소와 피난민들의 모습은 당시의 절박함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이번에 공개하는 기록물에는 1948년부터 1960년대 서울과 부산의 주요 시장, 중앙청 부근의 서울 시내전경과 한강, 1951년 당시의 38선과 교실로 활용되는 전차 안의 모습 등 희귀한 사진도 포함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1970년대까지 의료·교육·주택건설·조선(造船)·공장건설·직업훈련·통신 등 거의 모든 분야에서 유엔의 지원을 받았는데, 특히, 국제연합한국재건단(UNKRA)과 유엔개발계획(UNDP)의 활동상이 다양한 사진기록으로 남아 있다.

    1960·70년대에는 UNDP의 후원을 주로 받았는데, 서울의 공중전화 부스나 UNDP의 도움으로 마을에 전화망을 확장하고 있는 사진이 관심을 끈다. 이외에 중소기업 부산지점에 게시된 사진 속 UNDP의 홍보문구가 인상적이다.

    1991년 유엔가입 이후 우리나라는 유엔의 각종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으며, 공여받는 나라에서 이제는 세계평화와 번영에 기여하는 국가로 성장하였다.

    2002년 아프가니스탄에 파견된 한국의료부대(동의부대), 앙골라의 유엔군 소속 한국군 모습 등에서 우리나라가 유엔의 일원으로 활동하는 현장의 모습을 확인 할 수 있다.

    이소연 행정안전부 국가기록원장은 “유엔에서 수집한 생생한 사진기록물 속에 담긴 우리나라의 1950·60년대 생활상과 우리사회의 변화·발전 모습을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