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윤준호 의원, 군과 경찰 등 위계강한 조직 인권침해 합의종결 비율 높아
    (사진=윤준호 의원 SNS)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군과 경찰 등 위계가 강한 조직의 인권침해 합의종결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윤준호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국회운영위원회)이 국가인권위원회로부터 제출 받은 ‘최근 5년간 기관유형별 인권침해 진정사건 접수 및 처리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다.

    윤 의원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국가인권위원회에 접수된 인권침해 진정사건은 39,987건에 달했다. 이 가운데 실제 인권침해가 발생한 것으로 볼 수 있는 권리구제로 이어진 경우는 3,883건으로 9.7% 수준이었다

    기관별로는 ‘다수인보호시설’의 접수건수가 가장 많았으나, 접수된 건 중 권리구제가 일어난 비율이 높은 곳은 ‘군’이 803건, ‘각급학교’가 701건으로 각각 20.6%, 18.6%를 차지했다.

    권리구제 방식은 ‘조사 중 해결’이 2,282건으로 전체의 58.8%였으며, ‘합의종결’이 803건 20.7%, ‘권고’가 701건 18.1%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별 권리구제 현황에서 ‘권고’보다 ‘합의종결’ 비율이 높은 곳은 ‘군’, ‘경찰’, ‘다수인보호시설’, ‘공직유관단체’ 4곳에 불과했고, 나머지 10곳은 ‘권고’가 더 많은 것으로 확인됐다.

    ‘합의종결’은 당사자들간의 합의에 의해 종결되는 것으로 위계가 강하게 작용하는 집단의 경우 인권침해 피해 당사자가 합의를 강요당할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가 제기된다.

    윤준호 의원은 “최근 5년간 인권침해 신고접수 대비 권리구제 비율이 높은 기관은 군과 각급학교로 해당 기관들의 인권에 대한 경각심 고취가 필요해 보인다”며 “더 우려스러운 점은 군, 경찰 등 위계가 강한 조직을 중심으로 당사자들간 합의에 의해 종결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일선에서 성실하게 업무에 매진하고 있는 군과 경찰, 복지시설 종사자들의 노고에 경의를 표하며, 함부로 집단을 매도해서는 안될 것”이라면서 “인권의 중요성을 생각할 때 국가인권위원회가 조직의 성격과 특성 등을 고려해 만에 하나라도 발생할 수 있는 위계로 인한 인권침해 무마 등의 행태가 나타나지 않도록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