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공연/전시
역사를 바꾼 건 정치가 아닌 록앤롤 ROCK ‘N’ ROLL!
사진제공=국립극단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국립극단(예술감독 이성열)은 2018년 명동예술극장에서의 마지막 공연으로 연극 <록앤롤 ROCK ‘N’ ROLL>을 선보인다.

2006년 런던 이브닝 스탠다드상 최우수작품상 수상작인 이번 공연은 <로젠크란츠와 길덴스턴은 죽었다>와 <셰익스피어 인 러브> 등 연극과 영화를 넘나들며 활동해온 작가 톰 스토파드의 작품이다.

20세기를 대표하는 천재 작가로 불리는 톰 스토파드는 체코 정치사와 록음악을 절묘하게 배치하여, 숨 가쁘게 변화를 거듭해온 정치사상과 진정한 의미의 자유에 대해 되묻는다.

<록앤롤>은 체코 출신의 케임브리지 유학생 ‘얀’을 중심으로, 민주화·자유화의 바람이 불던 1960년대 말부터 1990년대 초까지를 다룬다. 마치 한바탕의 페스티벌을 보는 듯한 이번 작품은 한 세기의 끝자락에 선 지식인의 갈등과 불안, 그리고 이데올로기로 인한 억압을 록음악으로 펼쳐낸다. 작품 속 배경이자 체코의 반독재 무혈혁명인 ‘벨벳혁명’은 촛불혁명의 변곡점을 넘긴 2018년의 대한민국 관객들에게도 고민거리를 안겨줄 것이다.

이번 공연은 <알리바이 연대기>, <병동소녀는 집으로, 돌아가지 않는다> 등 우리 근현대사의 민낯을 자신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그려온 연출가 김재엽이 맡아 시의성을 더한다. 공산주의를 이상향으로 믿고 있는 영국의 교수 ‘막스’ 역에는 무대와 스크린, 브라운관을 가리지 않으며 연기력을 인정받은 배우 강신일이, 록음악에 심취한 체코 출신의 유학생 ‘얀’ 역에는 국립극단 시즌단원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뽐낸 배우 이종무가 캐스팅되어 호흡을 맞춘다.

11월 29일부터 12월 25일까지 명동예술극장에서 공연되며, 티켓 가격은 전석 2만원 - 5만원, 예매 및 문의 www.ntck.or.kr 1644-2003

자료제공=국립극단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