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스포츠
    박항서 ‘선생’님 극존칭...베트남의 광적 응원
    사진=VN express 홈페이지 캡쳐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베트남 축구의 열기가 한국에서도 관심사다. 박항서 감독에 대한 기대뿐만 아니라 베트남에 진출한 한국기업체들은 축구의 결과에 따라 상품매출이나 홍보적인 면에서 시너지 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더불어 국내 축구팬들도 베트남 축구경기를 중계 방송해 달라는 요청도 쇄도 하고 있다. 

    현재, 베트남에서는 박항서 감독에게 thay(선생)란 극존칭 단어를 쓸 만큼 열렬한 응원을 보내고 있다.

    베트남 축구대표팀은 24일 오후 베트남 하노이의 항더이 경기장에서 캄보디아와 스즈키컵 조별리그 최종전을 치른다.

    앞서 3경기에서 미얀마가 조1위 (골득실차) 이고, 베트남은 조 2 위에 올라있다. 24일 마지막  약체 캄보디아와의 결전을 앞두고 베트남이 A 조 1위 ( 다득점 결과에 따라 ) 로 올라 갈수도 있다. 4강 진출 티켓은 조 별 1,2위가 올라간다.

    이미 지난 20일 경기에서도 입장권 1만4천장이 매진되며 최대 10배 이상 가격으로 암표가 거래되는 등 베트남 축구 대표팀 인기는 거의 광적이다, 여기엔 베트남을 이끌고 있는 박항서 감독을 향한 인기도 절대적이다.
      
    박 감독은 3차전 미얀마와 경기에서 있었던 '주심의 판정 논란'이 있었지만 개의치 않고 24일 오후 4차전을 준비한다.

    한편, SBS 스포츠 방송에서는 24일 9시30분 베트남축구 중계편성 를 해놓고 있지만 사정에 따라 바뀔 수 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