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안드레이 바비쉬 체코 총리와 정상회담
    사진=청와대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G20 정상회의 참석 계기로 체코를 경유 방문해 안드레이 바비쉬 체코 총리와 회담을 갖고, 한-체코 전략적 동반자 관계의 내실화를 위해 다양한 분야에서 호혜적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체코 정부가 향후 원전건설을 추진할 경우 우수한 기술력과 운영․관리 경험을 보유한 우리 기업이 참여할 수 있도록 관심을 가져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대해 바비쉬 총리는 “UAE 바라카 원전사업의 성공 사례를 잘 알고 있으며, 한국의 원전 안전성에 관한 기술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양국의 장점을 살려 AI 등 첨단산업 분야 및 체코의 리튬 광산 개발 방산 분야등 다양한 산업에 대해 협력을 논의했다.

    문대통령은 한국이 수출하는 철강 제품이 대부분 자동차, 가전 등 EU 내 한국 기업이 투자한 공장에 공급되어 현지 생산 증대와 고용 창출에 기여하고 있는 만큼 EU 세이프가드 조치에서 제외해 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

    사진=청와대

    한편, 체코공화국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현지 시간 오전 10시 35분 경에 김정숙여사와 함께 프라하 성을 방문했다.

    프라하 성은 체코의 수도인 프라하를 가로지르는 블타바 강 언덕에 자리한 성으로 프라하의 초기 역사부터 존재한 체코의 상징과도 같은 건물이다.

    비투스 성당 황금문은 원래 일반인이 출입할 수 없게 되어 있지만 이번 문재인 대통령의 방문을 위해 체코 측에서 특별히 개방한 것입니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