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자유한국당 "실체 없는 자화자찬"
    (사진=자유한국당)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사에 대해 자유한국당은 “대통령은 역시나 ‘몽상’속에 빠져있고, 국민들은 ‘한숨’속에 빠져있음만 확인했다”고 질타했다.

    자유한국당 윤영석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오늘 오전 20여분간 벌어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은 실체 없는 자화자찬”이라고 꼬집었다.

    윤 대변인은 “국민은 정부가 생존의 기로에 선 경제와 민생에 대해서만큼은 ‘이념의 함정’에서 빠져나오기를 간절히 희망했다”면서 “하지만 문 대통령은 부의 형평성을 위해 노력했고, 마치 성과가 있는 듯 주장했다”고 지적했다.

    윤 수석대변인의 말에 따르면, 상위 20%(5분위) 소득을 하위 20%(1분위) 소득으로 나눈 값인 소득 5분위 배율이 역대 최악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소득 5분위 배율이 악화되고 있는 것은 노동시장의 이중구조 때문”이라며 “공무원, 공기업, 대기업 정규직 등 고소득군과 비정규직, 일용직 등 저소득군의 격차가 점점 심화되고 있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해결방안으로 “독일 등 선진국의 사례와 같이 고용유연성을 높여야 한다”면서도 “하지만 문재인 정부는 민노총 등 강성 귀족노조에 발목을 잡혀 노동개혁에 한발자국도 나가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자유한국당은 경제와 민생, 그리고 안보를 최우선 과제로 여기며 오로지 국민의 안전과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해나갈 것을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