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생활/문화 생활문화 일반
부산시설공단, 설 연휴기간 도심공원에서 민속한마당 개최
(사진제공=부산시설공단, 밥주걱재기차기)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올해 설명절을 맞아 부산시설공단(이사장 추연길)이 온가족과 함께하는 민속한마당을 진행한다.

부산시설공단은 2월 2~6일까지 설 연휴기간 부산시민공원과 송상현광장, 부산 어린이대공원 일원에서 설맞이 민속한마당을 펼친다고 밝혔다.

부산시민공원 방문자센터 야외무대와 어린이대공원 만남의 광장, 송상현광장 선큰광장에서 각각 펼쳐지는 이번 설맞이 민속한마당은 민속놀이, 이벤트, 공연 등 다양한 장르로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민속놀이의 경우 시민공원, 어린이대공원, 송상현광장에서 2월2일부터 6일까지 매일오전 10시부터 오후5시까지 윷놀이, 제기차기(사진), 투호, 팽이, 고리던지기 등을 즐길 수 있다.

전래놀이 게임 이벤트의 경우 시민공원은 2월2일부터 4일까지 3일간 오후2시부터 오후3시까지, 어린이대공원은 2월6일 오후3시부터 오후4시까지 MC김익현의 진행으로 밥주걱 제기차기, 버나돌리기 등을 즐길 수 있으며 학용품 등 경품도 제공된다.

공연의 경우는 시민공원은 2월2일부터 4일까지 오후3시부터 오후4시까지 인형극단 두드림의 가족인형극(30분), 국악연주단 우소락청의 퓨전국악(30분)을 즐길 수 있다. 가족인형극의 경우 2일과 4일에는 <숨바꼭질 도깨비>, 3일에는 <무지개 물고기>를 관람할 수 있다.

어린이대공원은 2월6일 오후4시에 인형극단 두드림의 가족인형극<숨바꼭질 도깨비>와 오후4시30분에 국악연주단 우소락청의 퓨전국악을 각각 관람할 수 있다.

추연길 이사장은 “설은 민족대명절로 온가족이 함께하는 날이다. 명품공원인 부산시민공원과 송상현광장, 편백숲이 우거진 부산 어린이대공원에서 온가족이 즐겁게 화합하고 각종 공연 관람과 함께 전래민속놀이를 즐겨보시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