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사회
    미세먼지 심한 날 공해 차량 서울 진입금지
    앞으로 노후 차량들은 서울 진입이 어려워진다[사진=시사뉴스피플 자료]

     [시사뉴스피플=손영철전문기자] 서울시는 오는 15일부터 미세먼지 저감조치가 내려진 날이면 노후 경유차 등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은 서울시내 진입을 금지한다.

    고농도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가 발령시 다음날 오전 6시부터 오후 9시까지 대상 차량의 운행이 제한되며 단속은 시내 설치된 CCTV 로 감시 되며 위반시 1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인천시와 경기도는 상반기 중 시행 할 계획이다. 당분간 장애인·특수공용 목적 차량 등은 운행제한 대상에서 제외 되지만 6월 1일부터는 전국의 5등급 차량 약 245만대 모두 단속대상이다.

    어린이ㆍ학생 보호를 위해 고농도 미세먼지 발령 시 학교ㆍ유치원은 서울시교육감에, 어린이집은 사업자에게 휴업ㆍ휴원과 단축 등을 권고한다.

    공사장의 공사시간도 단축되거나 출근시간을 피해 해야 된다. 이를 어기면 계도 없이 200만원 의 과태료를 부과한다. 열병합발전소와 자원회수시설도 가동률을 20%, 40%까지 낮춰 미세먼지 배출을 줄인다.

    시내버스와 지하철 내 미세먼지 전용 필터와 청정기를 설치해 미세먼지를 걸러낼 계획이다. 지난 하반기 기준으로 시내버스 7,406대 중 4,967대 에 설치된 전용 필터를 2019년 말까지 모든 시내버스로 확대한다.

    지하철 2호선을 시작으로 기존 전동차에 미세먼지 제거 필터를 내장한다. 또한 공기 질 개선장치를 갖춘 전동차를 2020년까지 474량 도입한다.

    손영철 전문기자  ths3699@inewspeople.co.kr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영철 전문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