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사회
    새일센터, 경력단절여성 대상 740여개 직업교육훈련 실시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여성가족부(장관 진선미)는 ‘여성새로일하기센터’(이하 새일센터)를 통해 구직을 희망하는 경력단절여성의 취업역량을 높이고자 약 740여개의 직업교육훈련을 국비로 무료 실시한다.

    3월부터 전국 158개 새일센터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으며, 기업‧직능단체 등과 연계한 기업맞춤 훈련을 올해 6월까지 추가 발굴‧확대할 예정이다. 올해 경력단절여성 직업훈련은 4차 산업혁명 등 급변하는 노동시장 수요에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고부가가치 직종 등에서 새로운 분야의 훈련을 지속 발굴하고 산업체와 구직자들의 수요를 반영하는 등 전문분야 훈련을 확대 실시한다.

    고부가가치 직종 훈련은 ‘▲소프트웨어사용점검(소프트웨어테스터)(서울 동부센터)’, ‘지식재산 기반의 연구개발(IP-R&D) 전략전문가(서울 서울과학기술센터)’, ‘사이버기록 삭제 전문가(경기 경기북부)’ 등 신규과정과 ‘제약품질관리전문가(충북 충북센터)’ 등 총 50개 과정을 운영한다.

    한편, 그 동안 직업훈련에서 많은 비중을 차지했던 사무관리‧회계‧서비스 등 일반 훈련과정은 축소하고, 연간 1회만 운영 가능한 훈련과정 중 우수 훈련과정에 대해서는 반복 운영을 허용하는 등 운영 회차를 확대 실시한다.

    앞으로 각 지역의 새일센터는 훈련 과정별로 면접 등 다양한 절차를 거쳐 훈련생을 선발한다. 경력단절여성이면 누구나 참여 신청이 가능하고 훈련생으로 선발되면 훈련비 전액과 교통비 등을 지원받는다.

    취약계층 경력단절여성인 경우, 월 30만 원씩 3개월간 최대 90만 원의 참여수당도 별도로 지원받을 수 있다. 직업교육훈련 운영 일정은 3~11월까지며, 교육신청은 해당 지역 인근 새일센터(대표번호 1544-1199)를 통해 신청하거나 새일센터 누리집(saeil.mogef.go.kr)에서 온라인으로도 신청이 가능하다.

    이건정 여성가족부 여성정책국장은 “새일센터를 찾는 상당수의 여성이 오랜 경력단절기간(평균 8.5년)을 겪고 있기 때문에 좋은 유망 일자리로 진입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준비와 노력이 필요하다”라며, “새일센터를 통해 자신감을 회복하도록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고, 신 직업 출현, 직무변화 등 시대적 변화에 따른 교육방식을 개발하고 새로운 직종을 발굴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