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ENTERTAINMENT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2019 종묘대제」봉행
    2018년 행사 현장(사진=문화재청)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과 한국문화재재단(이사장 진옥섭)이 공동 주최하고 종묘대제봉행위원회(종묘제례보존회‧종묘제례악보존회)가 주관하는 2019년 종묘대제가 오는 5월 5일 오후 2시에 종묘 정전에서 거행된다.

    국조오례의(國朝五禮儀) 길례(吉禮)에 속하는 종묘대제는 역대 왕과 왕비의 신위를 모신 왕실 사당인 종묘에서 왕이 직접 거행하는 가장 규모가 크고 중요한 제사로, 종묘 정전(총 19실)에는 역대 조선의 왕 19명과 왕비 30명 등 총 49명의 신위가 모셔져 있다. 1969년 복원된 이래 매년 개최된 종묘대제는 조선 시대부터 지금까지 그 명맥을 이어오고 있는 살아있는 문화유산이자, 세계인의 관심을 받는 국제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종묘대제는 유형과 무형의 세계유산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드물고 귀한 기회로, 먼저 종묘(사적 제125호, 정전은 국보 제227호)는 한국 고유의 건축양식과 경관적 가치를 인정받아 1995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되었으며, 종묘제례(국가무형문화재 제56호)와 종묘제례악(국가무형문화재 제1호)은 2001년 5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되었다. 종묘대제는 유교의례의 정수를 볼 수 있는 경건하고 엄숙한 제례의식과 더불어 음악(종묘제례악)과 춤(일무)이 함께 어우러진 종합예술로 전 세계인의 찬사를 받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문화재청장과 한국문화재재단 이사장을 비롯하여 문화재 관계인사, 주한 각국 대사, 전주이씨 종친, 국내외 관광객 등 약 3만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행사는 영녕전 제향(10:00~12:00)을 시작으로 어가행렬(11:00~12:00, 경복궁 광화문→세종로사거리→종로 1‧2‧3가→종묘)이 진행되며 오후 2시부터 본 행사인 정전 제향(14:00~16:30)이 거행된다. 영녕전은 오전 9시부터 관람할 수 있고, 본 행사인 정전 제향은 오후 1시부터 입장할 수 있다. 정전 제향 후에는 평소에 공개되지 않는 정전 신실(神室)도 볼 수 있다.

    제례의 엄숙함을 위해 정전 관람석 일부는 사전 예약(300석)으로 운영하며, 나머지는 현장에서 선착순(550석)으로 관람석을 배정한다. 관람석 사전 예약은 오는 22일 오후 1시부터 한국문화재재단 누리집(http://www.chf.or.kr)을 통해 네이버 예약관리시스템으로 접속하면 되며, 무료이다. 현장 관람객은 행사 당일 선착순으로 입장할 예정으로 일찍 오면 관람할 수 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이날 행사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제례와 제례악이 잘 조화된 훌륭한 우리의 전통문화를 감상하며 전통의 깊은 울림에 공감하는 뜻깊은 시간을 보낼 것으로 기대한다. 앞으로도 인류무형문화유산인 종묘대제를 더욱 품격 있는 국가행사로 승화시키고, 세계인이 함께할 수 있는 국제행사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