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이낙연 국무총리,「프레데릭」덴마크 왕세자 내외 공식만찬 개최
    사진=국무총리실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이낙연 국무총리는 5.20.(월)「프레데릭(Frederik)」덴마크 왕세자 내외와 면담 및 공식만찬을 갖고 △한-덴마크 양국 관계 △수교 60주년 계기 ‘상호 문화의 해’ 지정을 통한 교류 활성화 △한반도 정세 등에 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 총리는 양국 수교 60주년을 맞아 공식방한한「프레데릭」왕세자 내외를 환영하며, 특히 수교 60주년 계기 지정한 ‘상호 문화의 해’의 덴마크 후견인(patron) 역할을 맡고 있는「메리」왕세자비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또한 ‘상호 문화의 해’를 맞아 양국에서 진행되고 있는 다양한 문화행사를 통해 양국 국민들이 상대국의 문화를 직접 체험하고 교감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프레데릭」왕세자는 이 총리의 따뜻한 환대에 사의를 표하고, 수교 60주년을 맞는 뜻 깊은 해에 방한하게 되어 기쁘다면서, 양국에서 개최되는 문화행사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다.

    한편,「프레데릭」왕세자는 금년 60주년 문화행사의 대미를 장식하는 의미에서 올해 하반기 중 이 총리의 덴마크 방문을 요청하는「라스무센」총리 명의의 초청 서한을 이낙연 총리에게 전달했다.

    이 총리는 양국이 1959년 수교 이래 조선·해운·에너지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관계를 발전시켜 온 것을 평가하고, 2011년 수립한 ‘전략적 동반자’ 관계와 ‘녹색성장 동맹’을 기반으로 양국간 협력이 미래 성장 분야로 확대되고 있음을 평가했다.

    「프레데릭」왕세자는 이번 방한에 보건·지속가능한 성장·음식·디자인 분야를 망라하는 대규모 경제사절단이 동행했다면서, 비즈니스 세미나 등을 통해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 기업간 교류·협력이 활성화되기를 희망한다고 했다.

    이 총리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일관되게 지지해온 덴마크 정부에 사의를 표하고, 앞으로도 지속적인 지지와 협조를 당부했다.

    「프레데릭」왕세자는 비무장지대(DMZ) 방문을 통해 남북간 긴장완화의 현장을 직접 보고 느낄 수 있었다면서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노력과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