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문재인 대통령, 여야 5당 대표와 청와대 회동
    (사진=더불어민주당)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간 청와대 회동이 18일 오후 4시부터 2시간 가량 진행된다. 문 대통령은 일본 수출규제조치에 대한 해법마련에 여야5당이 총력을 다해주길 당부했다.

    이번 회동은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의 제안과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수락함으로써 성사된 것이다.  

    청와대 회동에는 일본의 무차별 경제보복조치와 그에 따른 국민 불안을 해소하고 국내 산업에 미치는 영향에 신속히 대처해 나가기 위해 모처럼 여야가 함께 해법 마련에 나설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식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대내외 경기하락에 따른 하방경기 우려, 미중무역 분쟁 심화와 일본 수출규제 조치 등 국가적 위기 상황을 감안하면, 다각도의 노력과 긴밀한 대응이 필요한 시점”이라면서 “ 이번 회담을 통해 국회 차원의 관련 지원방안과 대책이 마련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어 “일본 정부는 우리 정부가 제안한 국제기구 조사와 미국의 중재 노력은 회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는 국제사회의 공감을 전혀 얻지 못할뿐더러 ‘세계 무역질서의 물을 흐렸다’는 비판을 피할 수 없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과거사 문제를 처음 제기한 것은 ‘고노담화’ 등 양국이 미래로 나아가는 평화의 발걸음을 파기한 것은 결국 일본”이라면서 “반성 없는 일본 정부의 치졸한 경제 보복은 결국 자충수가 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