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사회
    환경미화 작업 중 사망한 공무수행 근로자 순직 인정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합니다(사진=뉴스피플 자료사진)

    [시사뉴스피플=김은정기자] 생활 쓰레기 수거 작업과 도로변 풀베기 작업을 하다 교통사고를 당해 사망한 공무수행 근로자가 순직을 인정받았다.

    인사혁신처(처장 황서종)는 최근 열린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에서 구미시 복지환경국 소속 환경미화원 고(故) 장상길 씨(61세)와 영천시 화북면사무소 소속 도로정비원 고(故) 김지태 씨(68세)의 순직이 인정됐다고 밝혔다.

    장상길 씨는 지난해 12월 구미시 환경자원시설에서 생활쓰레기 배출 작업을 하고 복귀하던 중 교통사고로 사망하였고, 김지태 씨는 지난해 9월 영천시 화북면 도로변에서 풀베기 작업을 하던 중 차에 치여 숨졌다.

    「공무원 재해보상법」에 따라 환경미화원과 도로정비원도 「산업재해보상보험법」에 따른 업무상 사망으로 인정되면 인사혁신처 소속 공무원재해보상심의회 심사를 거쳐 공무원과 차별 없이 동일하게 순직으로 인정받을 수 있다.

    순직이 인정될 경우 국가보훈처의 국가유공자, 보훈보상대상자 등록 신청이 가능해져 보훈심사위원회의 심사를 거쳐 관련 예우를 받을 수 있게 된다.

    황서종 처장은 “지난해 「공무원 재해보상법」 시행으로 열악한 환경에서 근무하는 환경미화원과 도로정비원 등도 공무수행자로서 사명감을 가지고 안심하고 직무에 전념할 수 있는 여건이 조성됐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를 존중하는 차별 없고 따뜻한 포용적 공직사회를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connecting90@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