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생활/문화 라이프
    8월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 증가…어패류 85°C 이상 가열해야 
    (제공=질병관리본부)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비브리오패혈증 환자 발생이 증가하고 있어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매년 8~9월 사이 환자가 집중적으로 발생하며, 올해는 6월 1명, 7월 2명, 8월 15명으로 환자가 증가했다. 

    비브리오패혈증은 오염된 어패류를 생식하거나 상처 난 피부가 오염된 바닷물에 접촉할 때 감염된다. 감염 시 급성 발열, 오한, 혈압 저하, 복통, 구토,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되고, 증상 발현 후 24시간 내 피부 병변이 발생한다.

    2019년 비브리오패혈증으로 인해 사망이 확인된 확진 환자는 총 7명이다. 4명은 역학조사 중이며, 3명은 조사 결과 간 질환, 알코올중독, 당뇨병 등 기저질환을 가진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으로 밝혀졌다. 

    비브리오패혈증 고위험군으로는 간 질환자, 알코올중독자, 당뇨병 등 만성질환자, 부신피질호르몬제나 항암제 복용 중인 자, 악성종양, 재생불량성 빈혈, 백혈병 환자, 장기이식환자, 면역결핍 환자가 있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비브리오패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특히 만성 간 질환자, 당뇨병, 알코올중독자 등의 기저질환을 가진 고위험군은 치사율이 높기 때문에 더욱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박정연 기자  ija02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