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정치
    이종배 의원, "가스사고 예방위해 대국민 홍보와 교육 추진해야"
    (사진=이종배 의원실)

    [시사뉴스피플=박용준 기자] 최근 5년동안 가스사고로 인해 61명이 사망하고 482명이 부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종배 의원(충북 충주, 자유한국당)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가스사고 발생 현황’에서 이 같이 나타났다. 기간은 2015년부터 2019년 7월 말까지로 총 576건의 가스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밝혀졌다. 

    연도별로 각각 2015년에는 118건이 발생해 133명의 사상자가, 2016년은 122건, 118명, 2017년 121건, 114명, 2018년 143건, 112명, 2019년(7월 말 기준)에는 72건이 발생해 66명이 죽거나 다쳤다. 이는 평균 3일에 한 번꼴로 가스사고가 발생해 최소 한 명 이상 사망하거나 다친 것으로, 특히 발생 건수가 증가 추세로 주의가 요구된다.

    사고원인별로는 사용자취급부주의가 149건으로 25.9%를 차지해 가장 많았으며, 시설미비 128건(22.2%), 제품노후(고장) 95건(16.5%), 고의사고 52건(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사고유형별로는 폭발에 의한 사고가 186건(32.3%)으로 가장 많았으며, 화재에 의한 사고가 136건(23.6%), 누출에 의한 사고가 122건(21.2%), 파열에 의한 사고가 89건(15.5%) 등의 순으로 발생했다. 
     
    발생장소별로는 주택에서 217건이 발생해 전체의 37.7%를 차지했고,  식품접객업소에서 93건(16.1%), 펜션·산장·가건물·비닐하우스 등 기타장소에서 83건(14.4%), 제조시설 등 가스허가업소에서 68건(11.8%), 학교·유치원·어린이집·학원 등 제1종 보호시설에서 33건(5.7%)이 발생했다. 

    이종배 의원은 “사용자취급부주의가 149건(25.9%)으로 가장 많은 만큼, 사고를 사전에 방지할 수 있도록 가스안전에 대한 대국민 홍보 및 교육을 적극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의원은 “폭발 및 화재사고 등의 경우, 대규모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가스 시설에 대한 정기점검을 더욱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역별로는 경기도가 122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 74건, 부산 46건, 충남 38건, 강원 36건, 경북 35건, 충북 32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박용준 기자  jun015399@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용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