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사회
    문화재청-KAIST, ‘문화유산과 디지털 인문학의 융합’ 심포지엄 개최
    정재숙 문화재청장(사진제공=문화재청)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문화재청은 카이스트(KAIST) 문화기술대학원 디지털 헤리티지 랩(Digital Heritage Lab)과 함께 오는 20일 경주 화백컨벤션센터에서 ‘문화유산과 디지털 인문학의 융합(Convergence of digital humanities)'이라는 주제로 국제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디지털 인문학은 전통적인 인문학의 연구과정에 인공지능, 빅데이터 분석 등 정보기술의 설계, 구축, 분석, 해석, 시각화의 과정이 융합되어 탄생한 인문학의 새로운 방법론이다. 

    첨단 디지털 기술은 4차 산업혁명을 맞아 문화유산의 원형을 세밀하게 기록하거나 과학적·체계적으로 유지·관리하는 용도, 혹은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고 공유하는 용도 등으로 널리 활용되고 있다. 

    문화재청은 국내외 15명의 전문가를 초청하여 한국의 디지털 문화유산 기술의 현황과 고제, 미래 발전방안을 모색하고자 이번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문화유산의 기록과 보존, 복원과 활용, 인문학 융합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이 문화유산 보존, 관리, 활용에 어떻게 접목되는지를 해외 사례를 통해 살펴볼 수 있는 자리다. 

    심포지엄은 한국과학기술원(KAIST) 문화기술대학원,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 한국전통문화대학교, 국립문화재연구소,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 이하 이코모스), 한국전자통신원(ETRI) 등이 참여한다. ​

    이코모스 부위원장이자 캐나다 칼튼대 교수인 마리오 산타나 퀸테로의 ‘문화유산 보존 관리를 위한 디지털 인문학의 기회와 도전’과 유네스코 아태무형유산센터 금기형 사무총장의 ‘디지털 시대에 무형문화유산의 가치’ 등 2개의 기조발제로 시작한다. 

    문화재청은 정부 혁신의 하나로 추진하는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한국의 디지털 문화유산 수준을 한 단계 도약하는 한편, 국내외 전문가의 경험을 공유해 공동 협력을 이끌어 내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정연 기자  ija02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