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동영상
    여백
    HOME 사회
    문 대통령, 200만호 특허증 및 100만호 디자인등록증 수여
    문재인 대통령이 200만호 특허증과 100만호 디자인등록증에 직접 서명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시사뉴스피플=박정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19일 200만 번째 특허권자인 (주)오름테라퓨틱 이승주 대표와 100만호 디자인권자인(주)HHS 한형섭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하여, 200만호 특허증과 100만호 디자인등록증에 직접 서명하고 수여했다. 

    200만호 특허는 치료용 항체를 통한 종양억제 바이오 기술이며, 100만호로 디자인 등록된 제품은 산업재해 예방 및 재해 발생시 대응하는 ‘스마트 안전모’이다.

    이번 200만호 특허등록은 1946년 특허제도가 도입된 이후 73년 만의 성과다. 

    문 대통령은 미중 무역분쟁, 일본 수출규제 등 기술패권에 대응하고 기업인, 과학기술인들의 혁신 성과를 격려하기 위해, 특허청장이 서명하는 기존 방식과 달리 대통령이 직접 특별증서에 서명하는 행사를 마련했다.

    대통령은 “우리 국민들과 건강과 안전에 도움이 되는 기술과 디자인으로 200만 호, 100만호를 기록하여 아주 뜻깊다.”라며 말하며 “우리나라가 국내 출원은 왕성한 반면 수출 규모에 비해 해외 출원은 상당히 약한 편이다. 특허기술을 가진 기업이나 특허권자가 해당 기술을 해외에서도 출원하는 부분을 특허청에서 각별히 뒷받침해달라.”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발명자 김용성 교수에게 조선시대 대표적 해시계인 앙부일구를, 창작자 김관명 교수에게는 조선시대 암행어사의 표준자로 사용된 사각유척을 기념품으로 전달하고 참석자들과 환담을 나눴다. 

    박정연 기자  ija0221@naver.com

    <저작권자 © 시사뉴스피플,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Hot Pic
    여백
    여백
    Back to Top